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옥중 선동" 정의당 "파렴치"…'총선 개입' 반발

입력 2020-03-04 20:19 수정 2020-03-04 22: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더불어민주당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을 부정하고 정치적인 선동에 나섰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민생당과 정의당도 코로나 위기를 기회 삼아 정치적 입지를 만들려는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총선 개입을 선언한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억울한 정치인처럼 옥중 선동 정치를 하며 국민의 탄핵 결정을 부인하려 한다고도 했습니다.

[제윤경/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태극기 부대를 다시 모으고 총선지침을 내리며 정치적 선동을 하는 것에 납득할 국민들은 없습니다.]

금태섭 의원은 국민들이 코로나 사태로 고투를 벌이는 시점에 "박 전 대통령은 정치공학을 계산하고 국민들을 쪼개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생당은 "고도로 기획된 정치공작성 발언"이라면서 황교안 대표 등이 박 전 대통령의 수렴청정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했습니다.

정의당은 박 전 대통령이 탄핵 이전으로 정치 시계를 돌리려는 것이라며 미래통합당이 '도로 새누리당'이 된 듯 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오현주/정의당 대변인 :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위기를 기회 삼아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구축하려고 하는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가 없습니다.]

범여권은 박 전 대통령이 갈등과 분열을 조장한다고 비판하면서도, 보수 진영의 통합 가능성에 따른 선거 전략을 고심할 것으로 보입니다.
 

VOD#박근혜 #옥중 편지

탄핵 3년, 침묵 깬 박근혜…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갑자기 나온 편지는 여러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