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흘째 추가 확진 없지만…보건 당국, '장기전'도 대비

입력 2020-02-15 19:19

코로나19, 인플루엔자 감시 체계 포함 방안 검토
나흘째 확진자 0명…7번·22번 환자 완치 소식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 인플루엔자 감시 체계 포함 방안 검토
나흘째 확진자 0명…7번·22번 환자 완치 소식도


[앵커]

우리나라에선 오늘(15일)로 나흘째 새로 환자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환자 두 명이 완치됐다는 소식만 들려오고 있는데요. 상황이 나아지고 있는 것 같지만, 우리 보건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혹시 모를 장기전에도 대비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를 독감처럼 계속 감시하겠단 겁니다.

양원보 기자입니다.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를 인플루엔자 감시 체계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강력한 전염력 때문입니다.

한 번 반짝하고 끝나는 전염병이 아닌 독감 같은 계절성 유행병이 될 수 있단 겁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이게 신종 감염병이다 보니까 우리나라 국민들도 면역을 갖고 계신 분이 없으십니다. 장기적인 유행에 대한 대비책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코로나19가 감시 체계에 포함되면 1년 내내 지역사회 의료기관과 협력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유행할지 여부를 사전에 경고하고 관리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다만 코로나19의 진정세는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나흘 연속 추가 확진자는 없었습니다.

완치 소식도 들렸습니다.

중국 우한더플레이스에서 근무했던 7번 환자와 태국을 다녀온 여동생에게 감염됐던 22번 환자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7번째 환자와 22번째 환자는 음성이 확인돼 오늘 격리해제가 되었습니다. (7번 환자는) 오늘 퇴원 예정으로 알고 있고요.]

하지만 보건당국은 자가격리 중인 442명의 접촉자들과 춘절 이후 대규모 인구 이동이 벌어지는 중국 변수를 감안할 때 다음 주까지는 안심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