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가 확진 2명 중 16번 환자 딸도…첫 병원 내 전파 추정

입력 2020-02-05 18: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2명 늘었습니다. 이제 국내 확진자 수는 18명입니다. 하지만, 반가운 소식도 있는데요. 2번 확진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으면서, 조금 전에 퇴원이 결정됐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배양진 기자,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두 명 늘었습니다. 그런데 그 중에 한 사람이 중국이 아닌, 그러니까 제3국을 다녀왔다고요?

[기자]

네, 추가 확진자는 38살 남성과 21살 여성입니다.

두 명 모두 내국인으로 각각 17번째, 18번째 확진자입니다.

특히 17번 확진자는 지난달 18일에서 24일 싱가포르를 다녀왔습니다.

귀국한 뒤 경기도 구리시 자신의 집에서 머무르다 현재는 고양에 있는 명지병원에 격리돼 있습니다.

또 18번째 확진자는 태국을 다녀온 16번째 확진자의 딸입니다.

이 딸은 광주21세기병원 3층에 입원하면서 어머니의 간병을 받고 있었던 건데, 확진 판정을 받은 거죠.

현재는 전남대병원으로 옮겨져 격리 중입니다.

[앵커]

그러니까 정리를 하자면, 광주21세기병원에서만 확진자가 2명이 나온 건데, 그렇다면 병원 안에서의 감염도 우려를 안 할 수가 없는 상황이에요.

[기자]

그렇습니다. 병원에서 사흘 간 머물렀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때문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어제(4일) 저녁 긴급하게 환자와 의료진, 또 병원 건물 전체를 통째로 봉쇄하는 조치를 내렸습니다.

다만 병원 내 1인실이 워낙 없다는 점과 위험도를 고려해서 현재는 부분 격리로 바꿨는데요.

16번 환자와 같은 층에 머물면서, 접촉이 많았던 환자들을 모두 다른 층으로 옮겨 격리했습니다.

다른 층에 머물렀던 환자와 직원은 퇴원 뒤 자가격리나 광주소방학교 생활실안에 1인실에 옮겨져 격리될 예정입니다.

[앵커]

환자의 수가 계속 늘어가고 있다는 게 걱정스러운데, 조금 전이었죠. 2번 확진 환자가 국내 확진자 중에선 처음으로 퇴원을 했어요?

[기자]

그렇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지 13일만의 퇴원입니다.

조금 전 2번 확진환자가 치료를 받던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공식 퇴원 발표도 있었는데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근무하다 지난달 22일 입국했던 55세 남성이었습니다.

인후통과 기침 같은 증상 뿐 아니라 흉부 X선 소견이 호전됐고 2번 이상 시행한 유전자 검사 결과도 음성으로 확인돼 퇴원이 결정된 겁니다.

또 이 환자와 관련된 접촉자들의 자가 격리도 7일 자정까지 순차적으로 해제되고 8일엔 모두 완료된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