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로나에 군도 비상…12번 확진자 접촉한 육군 일병 '음성'

입력 2020-02-04 07:49 수정 2020-02-04 09:03

러시아 "신종 코로나 확진 외국인 추방 허용"
체코, 9일부터 중국 직항노선 운항 중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러시아 "신종 코로나 확진 외국인 추방 허용"
체코, 9일부터 중국 직항노선 운항 중단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학교 등을 포함해 여기저기가 다 비상입니다. 군도 마찬가진데요, 국내 12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육군 일병이 있어서 검사를 받았는데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어젯(3일)밤에 확인이 됐습니다. 보도국 연결해서 이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안태훈 기자, 휴가를 갔다가 12번째 확진자와 같은 엘리베이터에 탔던 일병이었습니다. 잠복기가 있어서 계속 격리는 된다고요?

[기자]

현재 보건당국은 잠복 기간을 최소 2주 정도로 잡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는 6일까지는 격리됩니다.

음성 판정이 나왔고 증상이 없더라도 격리 조치를 취하는 것입니다.

국방부는 "어젯밤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12번 확진자와 접촉한 육군 A 일병에 대한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는 A 일병은 지난달 23일 휴가 중 강릉 소재 리조트에서 12번 확진자와 동일한 엘리베이터에 탑승했습니다.

현재 A 일병은 국군대전병원에 격리돼 있습니다.

12번 확진자는 49세 중국인 남성으로 일본에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서울 중구 면세점과 경기도 부천 극장, 강릉에 있는 음식점과 숙소 등을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는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돼 있습니다.

[앵커]

대책을 잇따라 내고 있는 나라들 가운데는 중국과 가까운 사이인 나라들도 예외가 아닙니다. 러시아가 또 조치를 내놨네요?

[기자]

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렇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현지시간 3일, 신종 코로나 대책회의를 열고 외국인 확진자를 추방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또 중국에서 항공편으로 러시아에 들어오는 외국인은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만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현재 러시아 내 신종 코로나 감염 확진자는 2명입니다.

■ 체코, 9일부터 중국 직항노선 운항 중단

한편 체코 정부는 중국과의 직항 노선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중단 조치는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지난해 체코를 방문한 중국인은 62만 명에 이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