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앵커브리핑] '바람은 언제나 당신의 등 뒤에서 불고…'

입력 2019-12-31 21:37 수정 2019-12-31 21: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청자 여러분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947회째를 맞는 올해 마지막 앵커브리핑은 또한 저의 마지막 브리핑이기도 합니다.

'여윈 바늘 끝이 떨고있는한 바늘이 가리키는 방향을 믿어도 좋습니다.'  
- < 떨리는 지남철 > 글씨와 그림 : 신영복, 자료 : 돌베개

그는 떨리는 것이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동그란 나침반 안에 들어 있는 지남철, 그 자석의 끝은 끊임없이 흔들리는데…

그 흔들림이야말로 가장 정확한 방향을 찾아내기 위한 고뇌의 몸짓이라는 의미.

선배 세대가 남긴 살아감에 대한 통찰은 그러했습니다.

"정지 상태에 머물러 있으면 부패와 타락에 이르지만… 
끊임없이 움직인다면 어쩌면 영원히 지속될 수 있지 않을까"
- 올가 토카르추크 <방랑자들 >

폴란드 작가 올가 토카르추크 역시 끊임없이 움직이며 방황하는 존재들을 작품에 담았습니다.

"움직여. 계속 가. 떠나는 자에게 축복이 있으리니…"
- 올가 토카르추크 <방랑자들 >

삶이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불안정한 것이니 흔들리고, 방황하며 실패할지라도 그는 계속 움직여야 한다고 말합니다.

또한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사임 과정을 담은 영화 < 두 교황 >은 그 움직임의 생존적인 의미를 담아냅니다.

나이 든 교황이 건강 때문에 스마트 워치를 차고 생활하는데, 그가 한동안 움직이지 않을 경우에 어김없이 알람이 울립니다.

"멈추지 마세요. 계속 움직이세요"
- 영화 '두 교황'

그래야 비로소 살아있는 것이라는 그 냉정한 경고는 가톨릭의 수장인 교황에게도 또한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공히 해당되는 말이 아닐까…

수없이 올바른 목표점을 향해서 끊임없이 떨고 있는 그 나침반처럼 두려운 듯 떨리며 움직여온 우리의 2019년.

그리고 몇 시간 뒤 만나게 될 새로운 2020년 역시, 멈추지 않는 끊임없는 움직임으로 나아가시기를 바라며…

그 간의 앵커브리핑에서 가장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았던 아일랜드 켈트족의 기도문을 보내드리는 것으로 뉴스룸의 < 앵커브리핑 >을 모두 마치겠습니다.

"바람은 언제나 당신의 등 뒤에서 불고,
당신의 얼굴에는 항상 따사로운 햇살이 비추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