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폐업한 줄 알았던 '청해진해운'…구원파 '1인 기업 운영'

입력 2019-12-16 20:56 수정 2019-12-23 16:17

세월호 그때 그 사람들|당시 '책임자들 추적보도 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월호 그때 그 사람들|당시 '책임자들 추적보도 ①

[김석균/전 해양경찰청장 : (당시 구조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구조헬기에 탑승하신 건지 말씀해주십시오.)…]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관계자 : 오늘은 병가시더라고요…(네?) 오늘은 병가시더라고요]

[제주여객터미널 관계자 : 사고 이후로 없어진 걸로 알고 있습니다]

[채모 대표/청해진해운 : 진상규명이 안 됐잖아요. 누군가는 진상규명을 하고 싶다.]

[앵커]

지금부터는 저희가 세월호 참사 당시의 책임자들을 추적한 내용을 집중적으로 보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청해진해운입니다. 참사 뒤에 폐업했다는 이야기도 돌았지만, 현재 사실상 1인 기업으로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표이사는 구원파로 알려진 바로 이 인물입니다.

사무실도, 직원도 없이 운영 중인 청해진 해운의 현재 상황을 류정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직후인 2014년 5월 청해진해운은 여객운송사업 면허가 취소됐습니다.

이후 폐업했다는 이야기도 돌았습니다.

하지만 현재까지 사업자 등록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식 주소는 제주여객터미널로 돼 있지만 청해진해운은 없었습니다.

[제주터미널 관계자 : 예전에 있었는데 사고 이후로 없어진 걸로 알고 있습니다. (건물도 아예 없어요?) 아예 없어요, 사무실이.]

인천여객터미널에 있던 사무실도 없어졌습니다.

인터넷상엔 인천시 옹진군 백령로라는 주소도 나옵니다.

취재진이 찾아가봤습니다.

인천항에서 뱃길로 5시간 남짓, 섬에 내려 5분 정도 차를 타고 가니 주택가가 나옵니다.

청해진해운 사무실 주소로 돼 있는 곳입니다.

보시다시피 여기는 한적한 주택가고 사무실은 없습니다.

예전에 청해진해운 사무실이 있었단 건물엔 노래방이 들어섰습니다.

[인근 주민 : (청해진해운이 예전에 있지 않았나요?)사무실이 여기 있었죠, 사무실이. 노래방 꾸민 지가 15년이 넘었다고…]

결국 그 어디에서도 사무실을 찾지 못했습니다.

수소문 끝에 연락이 닿은 청해진해운의 채모 대표.

지난 2016년 3월에 취임했다고 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이후 7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김한식 사장 후임입니다.

왜 청해진해운을 유지하는지 물었더니 명예회복 때문이라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채모 씨/청해진해운 대표 : 진상규명이 안 됐잖아요. 누군가는 진상규명을 하고 싶다. 이건 명예에 관한 거예요.]

세월호 자체엔 문제가 없었고 과적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채모 씨/청해진해운 대표 : 과적을, 밑에서부터 제대로 과적을 해버리면 복원성은 더 좋아져요.]

청해진해운은 세월호 참사 이후 보상금을 1원도 내지 않았습니다.

정부가 대신 1878억 원을 낸 상태입니다.

[채모 씨/청해진해운 대표 : 갚을 길이 없어. 구상권이 없어진 게 아니고, 우리는 거꾸로 피해 보상을 받아야 해요.]

청해진해운은 정부가 낸 구상권 청구 소송을 방어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지수)

<알립니다>

청해진 해운은 '보상금을 1원도 내지 않았다'는 당사의 보도에 대해 "수백억원의 보험금 등 청해진 해운의 모든 재산에 대해 국가에서 대위권을 행사하고 있어 사실과 다르다"고 알려왔습니다.

또 "재기를 위한 것이 아니라 세월호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 필요한 자료를 지키기 위해 법인을 유지하고 있다"며 “최근 세월호 사고 원인에 대한 새로운 사실들이 발견되고 있어, 조사를 통해 다른 원인이 확인되면 청해진 해운의 명예도 회복되기를 기대한다는 취지의 인터뷰였다"고 알려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