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앵커브리핑] '레드카드'보다 더 중요한 것…

입력 2019-12-11 22:02 수정 2019-12-11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어젯(10일)밤, 동남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베트남 VS 인도네시아

거친 플레이
석연치 않은 판정
박항서의 항변
레드카드!
그리고…반전
"병아리를 보호하는 어미 닭과도 같았다"

이른바 '엄마 리더십으로 유명했던 그는 2002년도의 그 시간처럼 자신을 내려놓는 대신, 선수들을 품어내고자 했습니다.

"내 레드카드보다 우승이 더 중요했다"
- 박항서/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베트남은 물론이고 모두를 즐겁고 자랑스럽게 만든 순간, 그것은 감독 박항서가 가져온 훈훈한 기적이었습니다.

그리고 어젯(10일)밤 또 다른 경기장.

어젯밤 국회 본회의장

거센 항의
한밤의 예산안 통과
그 혼돈의 와중에서 잇속을 챙겨간 사람들…
"295억을 유치했다" 
본인들이 날치기라고 주장한 그 예산안
실세들의 실속
230억원을 증액
50억원을 추가로 따내
정부안에 없던 10억원
"병아리를 보호하는 어미 닭의 절박한 심정?"

누군가는 이런 절박한 마음으로 지역구 예산을 챙겼다고 항변할지도 모르겠으나.

그 이기적인 행태를 바라보는 전체의 마음은 함께 즐거울 수는 없습니다.

'내 레드카드보다 우승이 더 중요했다'

자신을 버리는 대신, 전체를 생각한 감독의 그 말은 울림을 주었습니다.

그것은 믿고 맡길 수 있는 든든한 무언가였지요.

반면에 전체를 외면하는 대신 자신만의 실속을 차리고자 했던 사람들.

레드카드를 받아야 할 사람은 정작 누구인가…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