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 '직원폭행 혐의' 2심서 무죄

입력 2019-11-28 21:24

"손가락으로 직원 찌른 사실 입증 안 된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손가락으로 직원 찌른 사실 입증 안 된다"


직원을 손가락으로 밀쳐 폭행한 혐의로 1심 재판에서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았던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에게 2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2014년 서울시향 직원들은 박 전 대표가 폭언을 하고, 회식 자리에서 직원들을 추행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후 박 전 대표는 추행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2심 재판부는 "박 전 대표가 피해자를 손가락으로 찌른 사실이 없다고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다"며, "사건 이후 피해자가 보인 태도와 피해자 진술의 변화 등으로는 합리적인 의심 없이 혐의가 입증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무죄 선고 이유를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