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차관 명의로 '사과' 메시지" 확인…외무상은 또 부인

입력 2019-11-26 20:11 수정 2019-11-26 22:34

'뒤끝' 끄는 일본의 '사과 공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뒤끝' 끄는 일본의 '사과 공방'


[앵커]

한국과 일본의 사과 공방. 이걸 언제까지 전해드려야 하나 좀 고민도 되긴 합니다만 중요한 협상을 앞두고 양국 간에 벌어지고 있는 일이니까 안 전해드릴 수는 없겠지요. 단순화시켜서 말씀드리자면 사과를 받았다는 한국정부의 얘기는 일관되지만 사과를 하지 않았다는 일본의 주장은 말할 때마다 뉘앙스를 조금씩 달리한다는 것입니다. 모테기 일본 외무상은 오늘(26일) 일본 정부가 사죄한 사실이 없다고 또 말했습니다. 그러나 저희가 취재한 바에 따르면 일본은 외무성 차관 명의로 사과를 했고 이 메시지를 전한 사람은 다름 아닌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였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22일 한일간의 발표문은 미리 합의돼 있었습니다.

청와대는 "수출규제 대화는 현안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고", "3개 품목 수출규제는 재검토 가능해지는 게" 합의 내용이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경산성은 약속된 시간보다 7분 늦게 합의 내용보다 다른 말들을 더 강조해서 발표했습니다.  

수출규제를 재검토하지만 개별 심사를 통해 허가를 하는 방침엔 어떤 변경도 없다고 강조한 겁니다.

외교부는 이날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불렀고 일본의 왜곡 발표에 대해 항의했습니다.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정무공사는 "외무성 차관의 메시지"라면서 "경산성의 부풀린 발표에 대해선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정무공사를 불러들여 사과까지 받은 건 일본 경산성 발표가 협상장에서 밝힌 일본 입장과 달랐기 때문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일본이 협상장에서 화이트리스트 복원을 위한 행정절차가 한 달 남짓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실상 수출규제 철회에 대한 공감대가 충분히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협의를 해왔다는 겁니다.

일본의 사과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언론 브리핑에서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사과에 대해선 부인하지만 정 실장 발언에 대해선 항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