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식의 양식' 채사장 "먹는 것 관심 없었는데…맛의 세계 눈 떠"

입력 2019-11-25 11: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양식의 양식' 채사장 "먹는 것 관심 없었는데…맛의 세계 눈 떠"

'지대넓얕'의 작가 채사장이 '양식의 양식'을 통해 대표 음.알.못에서 맛의 세계에 눈을 뜨게 된 사연을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12월 1일(일) 첫 방송될 신개념 푸드 블록버스터 JTBC '양식의 양식'(기획 송원섭, 연출 한경훈, 제작 JTBC/히스토리 채널)은 한국인이 사랑하는 8가지 음식을 배경으로 '한국인은 왜 오늘날의 한식을 먹는가'를 추적한다. 전 세계 음식 문화를 경험하며 음식을 둘러싼 인문학적 배경에 대해 흥미로운 지적 수다를 쏟아낸다.

'양식의 양식'에서 지식의 묘미를 보여줄 작가 채사장은 "평소 먹는 것에 관심이 크지 않아 출연을 고민했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첫 인상을 전했다. 이어 "음식과 인문학을 연결해 다양한 분야의 여러 이야기를 들을 수 있겠다는 기대감에 출연을 결심했다"며 한식여행에 동참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실제로 채사장은 촬영초기 치킨에 튀김옷이 입혀져 있다는 사실을 모를 정도로 음식에 관한 무지함을 보였다고. 음식에서 뜻밖의 백치미(美)를 발산하는 그의 모습에 현장이 초토화가 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6개월간의 촬영을 진행하면서 채사장의 미각(味覺) 세포가 조금씩 꿈틀거리기 시작, "다양한 음식들을 접하고 그 맛과 향, 역사와 의미를 생각하면서 내 입으로 음식이 들어오기까지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담겨 있음을 알게 됐다"며 "음식의 세계라는 낯선 세계를 알게 돼 기뻤다"는 남다른 소회를 전해 '양식의 양식'을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맛의 세계를 눈뜨게 해준 '양식의 양식'을 김밥에 비유, "각각의 재료들이 자신의 맛을 유지하면서도 한 입에 넣었을 때 조화로운 맛을 내는 것처럼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자신의 색을 잃지 않으면서 프로그램 안에서 조화를 이룬다"며 그가 느낀 양식의 양식'만의 매력을 설명한 것.

뿐만 아니라 "그날 주제가 되는 음식을 드시면서 '양식의 양식' 본 방송을 시청한다면 더욱 재미있을 것이다. 천천히 음미하며 그 안에 담긴 이야기에 귀 기울이면 좋겠다"며 '양식의 양식'을 배로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까지 전했다.

이처럼 채사장은 철학, 역사, 종교 등 다방면의 거침없는 수다를 펼쳐놓으며 지식의 창고 다운 활약과 음식에 전혀 관심이 없는 리얼 캐릭터의 엉뚱함으로 시청자들의 웃음과 공감을 저격할 예정이다.

'톡투유', '차이나는 클라스' 등을 만든 JTBC 보도제작국이 기획한 JTBC '양식의 양식'은 오는 12월 1일 일요일 밤 11시 JTBC와 히스토리 채널에서 동시에 방송된다.

(사진 : JTBC '양식의 양식')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