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 "사실 확인부터" 공식입장 없어…야 "조국 수사 물타기"

입력 2019-10-11 20:34 수정 2019-10-14 15: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는 정치권 반응 살펴 보겠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는 것 외에는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반면 야당은 '조국 장관 수사에 대한 물타기다', '채동욱 전 총장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며 공세를 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지도부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한 한겨레 보도에 대해 말을 아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실 여부를 제가 확인을 해야죠. 기사만 보고, 기사를 불신한다는 건 아니지만 기사만 보고 제가 지금 대답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잖아요.]

대변인들의 브리핑에서도 윤 총장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상황을 더 지켜본 뒤 판단하겠다는 것입니다.

당의 공식 입장과는 별개로 윤 총장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의원 (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 국민 앞에 명백하게 본인의 연루 여부에 대해서 그리고 윤중천과의 관계 여부에 대해서 밝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검증해 사실 무근으로 결론 내렸다는 윤 총장 측의 입장에도 강 의원은 검찰이 덮었다면 민정수석실에서도 이 문제는 모르고 검증했을 것이라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한 물타기라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윤석열 검찰총장 흠집 내기가 시작됐습니다. 물타기, 본질 흐리기 공작은 지칠 줄 모릅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 댓글 수사를 지휘하던 채 전 총장이 혼외자 의혹으로 물러난 것을 빗댄 것인데 당시 시작은 조선일보의 보도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