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두환, 부마항쟁 개입…5·18 기총소사 헬기와 동일기종 출동"

입력 2019-10-01 11:04

김병기, 보안사 문건 확인…"사실상 조언이라는 명목하에 지휘권 행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병기, 보안사 문건 확인…"사실상 조언이라는 명목하에 지휘권 행사"

"전두환, 부마항쟁 개입…5·18 기총소사 헬기와 동일기종 출동"

전두환 전 대통령이 1979년 부마항쟁에 개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보안사령부가 작성한 '부산지역 방문 결과' 문건 내용을 공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건에는 당시 보안사령관이던 전 전 대통령이 1979년 10월 18일 '재부지역 데모 진압부대를 방문, 임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조언해주고 격려금을 전달하였음'이라고 적혀있다.

또한 당시 지휘체계상 자신보다 상급자인 계엄사령관을 상대로 지휘조언을 했다. 이는 조언이라는 명목으로 사실상 지휘권을 행사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김 의원이 밝혔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우선 '합동조사본부를 설치해 배후를 색출'하도록 했다. '남포동, 광한동, 대정동 등 도심가에 군수사 행정병력이 배치돼 계엄이 없으므로 이를 시정'하라는 지휘조언도 있다.

또 '공수부대 병력은 동아대학에 밀집(해) 주둔하지 말 것과 도심가에 분산배치 하도록 하였음'이라는 조언 사항이 있었다.

'장갑차나 군인주둔시설에 민간인 접근을 엄금'하고, '신민당원 하부(下付)시 개별적으로 선도하여 상경 조치'라는 대목도 있다.

아울러 '데모 학생 중 여학생이 포함되어 있을 경우엔 예방차에 색소를 넣어 살수하라'는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아울러 김 의원은 '주요상황 및 조치사항(부마항쟁 관련 군 작전 및 조치)' 문건 내용도 밝혔다.

문건에는 부마항쟁 당시에도 5·18 광주민주화운동에서 기총소사를 했던 헬기와 동일 기종(UH-1H)이 서울에서 부산지역까지 출동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5·18 광주민주화운동 발생 전인 부마항쟁에서부터 무장헬기를 시위진압용으로 사용한 것이다.

무장헬기와 함께 장갑차 4대가 출격했고, 화염방사기도 58기가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부마항쟁 40주년을 맞아 정부도 부마항쟁 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로 했다"며 "부마항쟁 관련 단체들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단체들과 연대하기로 한 만큼, 국방부와 군도 적극적인 자료 협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마항쟁은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간 부산과 마산(현 창원시 마산합포구·회원구)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으로, 시위 기간은 짧았지만 군사정권 철권통치를 끝내는 계기를 만들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