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콩 시위 석달 만에…캐리 람 장관 "송환법 공식 철회"

입력 2019-09-04 20:54 수정 2019-09-04 22: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홍콩 정부가 조금 전에 범죄인 송환법안 철회를 선언했습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이 "대중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서"라면서 홍콩 시민이 반대해온 송환법안을 거둬들이겠다고 밝힌 것입니다. 3달 가까이 대규모 시위를 이어온 시민들이 결국 정부를 주저앉힌 것입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TV연설을 통해 '범죄인 송환법안'의 철회를 선언했습니다.

[캐리 람/홍콩 행정장관 : 정부는 대중의 우려를 완전히 완화하기 위해 송환법안을 공식적으로 철회할 것입니다.]

6월 초, 범죄인 송환법안 반대 시위가 본격화한 지 3개월 만입니다.

범죄인 송환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중국과 타이완 등에서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입니다.

람 장관과 홍콩 정부는 시민들의 법안 철회 요구를 외면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2일부터 학생들의 동맹휴학, 노동계의 총파업, 소비자의 불매운동 등 '3파 투쟁'이 시작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습니다.

혼란이 길어지면서 갈등이 이어지자 홍콩 정부가 한발 물러선 것입니다.

이번 조치는 국제사회의 비판 여론을 의식한 중국의 결정에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무역분쟁과 홍콩 문제를 엮어서 중국을 압박해온 미국의 영향도 감지됩니다.

하지만 중국은 홍콩 정부 발표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말을 아꼈습니다.

[겅솽/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어제(3일)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판공실 대변인이 이미 최근 홍콩 정세와 중국의 입장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시위대가 송환법안 철회 외에도 행정장관 직선제를 포함한 4개 사항을 더 요구해온 만큼 홍콩 정부와 시민 사이의 긴장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