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몰래 원룸 침입해 감금·폭행…잡고 보니 '같은 층 남자'

입력 2019-09-03 20:42 수정 2019-09-03 2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 신림동에서 여성이 혼자 사는 원룸에 남성이 침입해서 여성을 감금하고 폭행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아무도 없는 집에 먼저 들어와 있었는데 붙잡고 보니 같은 층의 주민이었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1일 저녁 8시쯤, 27살 여성 A씨는 사흘만에 집에 돌아왔다가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한 남성이 집 안에 들어와 있었기 때문입니다.

A씨는 30분 동안 방에 갇혀있었고 폭행도 당했습니다.

그러다 "갑갑하니 창문을 열어달라"고 이 남성에게 말했고 이 남성이 시선을 돌리는 틈을 타 밖으로 도망치며 소리를 질렀습니다.

[목격자 : 그 아가씨가 '살려주세요' 그러길래 내가 오토바이 타고 오다가 멈췄어요. (남자가) 다급하니까 문을 밀어 버리더라고. 옷도 이만큼 찢겨나가고 여기도 상처가 있고.]

도망친 남성은 하루 넘게 건물에 숨어 있다가 어제 낮 12시쯤에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22살의 이 남성은 같은 층 다른 원룸에 살고 있었고 A씨와는 모르는 사이였습니다.

경찰은 주거침입과 폭행, 감금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오늘 오후 2시쯤, 경기도 구리에서도 한 남성이 여성의 집을 뒤따라 들어갔습니다.

이 남성은 금품을 내놓으라고 했고 돈이 없다고 하자 인터넷 뱅킹으로 송금까지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가 소리를 지르자 도주했고 현재 경찰이 추적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