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에 관세폭탄 강행한 트럼프…"양보는 없다"

입력 2019-09-02 21:29

중국 업체 "추가 관세 5%를 내느니, 그냥 싸게 팔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국 업체 "추가 관세 5%를 내느니, 그냥 싸게 팔겠다"


[앵커]

미국과 중국이 어제(1일) 서로 관세 부과를 강행한 직후에 트럼프 미 대통령은 "9월 중 협상에 나서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양보는 없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관세 부담 때문에 수송 중인 원유를 그냥 싸게 팔겠다는 업체까지 등장했습니다.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과 중국이 서로 추가 관세 부과를 강행한 9월 1일.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을 언급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가 중국과 얘기 중인데, 협상은 여전히 9월 중에 있을 겁니다. 그건 변하지 않았어요.]

그러면서도 양보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중국이 더 뜯어가도록 놔둘 수 없어요. 우리는 중국이 해마다 5천억달러를 챙기게 할 수는 없어요.]

중국도 쉽게 물러서지 않을 태세입니다.

같은 날 중국관영 환구시보는 영문판 사설에서 "미국이 자국민의 발등을 찍었다"고 썼습니다.

고통을 겪을 수록 합리적인 판단을 할 것이라며, 미국에 공을 넘겼습니다.

9월 미·중 담판도 난항이 예상되는 대목입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미 노동계의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추가 관세 5%를 내느니, 수송 중인 미국산 원유를 싸게 팔겠다는 업체도 생겨나고 있다고 외신은 전하고 있습니다.

미·중 양측 모두 9월 협상을 얘기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안갯속입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