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는 '대북 압박'…'북과 석유거래' 대만인 등 제재 나서

입력 2019-08-31 20:22 수정 2019-08-31 23: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미국은 북한과 석유제품 불법 거래에 연루됐다면서 홍콩과 대만의 업체 등을 추가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다만 미국은, 이게 새로운 조치는 아니고, 기존에 있던 제재를 이행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니까 북한을 압박하되, 자극은 하지 않는 일종의 수싸움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임종주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 재무부가 발표한 제재 대상은 모두 5곳입니다.

대만인 2명을 포함해, 대만과 홍콩 해운업체 3곳입니다.

선박 1척도 자산동결 대상으로 지정됐습니다.

정제된 석유를 해상에서 북한 유조선과 직거래해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했다는 것입니다.

미국 내 자산은 모두 묶이고, 거래도 금지됩니다.

한·미연합연습 종료 이후에도 북·미협상이 겉도는 상황에서 꺼내든 압박 카드로 보입니다.

같은 날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의 인권 문제를 거론했습니다.

세계 강제 실종 희생자의 날 성명에서 북한을 강제 실종 사례국의 하나로 꼽았습니다.

다만, 시리아나 베네수엘라 등과는 달리 정상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습니다.

미 재무부도 추가 제재가 아닌 기존 제재의 이행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화로 풀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에도 큰 변화는 없어 보입니다.

협상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고도의 수 싸움으로도 풀이되는 대목입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