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정서 만난 김학의-윤중천…'성접대·금품' 여부 공방전

입력 2019-08-28 09: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또 건설업자 윤중천 씨가 법정에서 만났습니다. 김 전 차관 뇌물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윤씨는 김 전 차관에게 돈은 줬지만 얼마나, 몇번을 줬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재판부는 다음주에는 별장 동영상의 증거능력을 확인한다는 계획입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은 두 번째로 법정에 섰습니다.

스폰서로 지목된 건설업자 윤중천 씨도 김 전 차관의 법정에 나왔는데, 성접대를 하고 금품을 줬는지 증언하기 위해서입니다.

증언 내용에 성범죄와 관련된 내용이 포함돼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재판에서 검찰은 윤씨의 수첩에 '학의형 골프' 등 김 전 차관과 만난 기록 등에 대해 캐물었습니다.

또 두 사람이 만난 날로 적힌 내용과 돈을 은행에서 찾게 된 배경 등도 추궁했습니다.

김 전 차관 측 변호인은 "윤씨가 '김 전 차관에게 금품을 줬다'면서도 '액수나 횟수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증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돈을 준 횟수 등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윤씨의 말을 믿을 수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재판부는 다음주 검찰의 과학수사 전문가를 증인으로 불러 김 전 차관이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진 '별장 동영상'의 증거 능력 등에 대해 확인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