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짝이는 '샛별들'의 시원한 질주…한국 육상 환히 밝힌다

입력 2019-07-30 22:02 수정 2019-07-31 14: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반짝이는 '샛별들'의 시원한 질주…한국 육상 환히 밝힌다

[앵커]

올림픽에 나가기만 해도 박수를 받았던 우리 육상인데 요즘은 시선이 좀 달라졌습니다. 열다섯 중학생 소녀 양예빈 선수의 질주에 응원이 쏟아집니다. 더디 가던 우리 육상에 앞서가듯 뛰어가는 어린 선수들이 신기하고 또 반갑기만 합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손기정과 황영조, 그리고 이봉주.

우리에게 육상은 마라톤으로만 기억됐습니다.

마라톤을 제외하면 우리 육상은 세계 수준에 한참 못미쳤습니다.

더 빨리, 더 높이 뛰어오르는 육상은 체격이 작고, 힘이 못미치는 우리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여겼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생각이 좀 바뀌고 있습니다.

어린 선수들이 쏟아낸 시원한 질주 때문입니다.

열다섯 양예빈이 겅중겅중 큰 걸음으로 29년 묵은 여중생 400m 기록을 갈아치운 데 이어 열일곱 이재웅은 1500m에서 한국 고교 최고 기록도 바꿔썼습니다.

이 기록을 깬 것도 28년 만입니다.

[이재웅/경북 영동고 : 진짜 많이 힘들었어요. 진짜 죽을 것 같아가지고.]

이재웅은 18세 이하 기록으로는 아시아에서 1위, 전세계에서도 5위에 오를 정도로 빠릅니다.

우리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1500m.

100m를 15초 대에 뛰면서 400m 트랙을 4바퀴 가까이 돌아야 하는 만큼 스피드에 지구력까지 필요하고, 또 영리하게 전략을 짜서 상대를 따돌리는 것도 중요합니다.

[이재웅/경북 영동고 : 세계 선수들과 겨룰 수 있는 그런 선수가 되고 싶습니다.]

물론 아직까지는 조금씩 성장하는 말그대로 유망주일 뿐입니다.

올림픽 메달을 따야 관심을 받는 우리 스포츠였지만, 우리가 안될 거라 생각했던 종목에 뛰어든 어린 선수들의 도전에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상그래픽 : 이정신)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