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무럭무럭 크는 별'…양예빈, 여중 400m '신기록' 질주

입력 2019-07-29 21:26 수정 2019-07-29 22:57

여자 성인 400m 최고 기록에 0.1초차 추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여자 성인 400m 최고 기록에 0.1초차 추격


[앵커]

두 달 전 소년 체전 이어달리기에서 시원한 역전 질주로 박수 받은 열다섯 소녀, 양예빈 선수가 오늘(29일) 또 한번 사람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29년 동안 깨지지 않았던 여중부 400m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 여중부 400m 결선|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

400m 달리기지만 양예빈이 맨 앞으로 나서기까지 15초 정도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결승선이 가까워질 수록 다른 선수들과 거리는 점점 멀어집니다.

[양예빈/계룡중 : (기록을 보고) 소리를 질렀어요. 너무 행복했어요.]

기록은 55초29.

얼굴엔 열다섯살 소녀의 미소가 번졌습니다.

자신의 최고기록인 55초65를 넘어선 것은 물론 1990년 이후 깨질 기미가 없던 여자 중등부 400m 최고기록도 갈아치웠습니다.

올시즌 성인 경기까지 합쳐도 양예빈보다 빠른 것은 1명 뿐, 그 차이도 0.1초 밖에 안 납니다.

앞선 1600m 이어달리기에서도 시원한 질주가 이어졌습니다.

< 중등부 1600m 혼성 계주|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지난 27일) >

바톤을 받았을 때는 3위였지만 단숨에 앞에 선 선수를 따돌리며 1위로 올라섰고,

< 여중부 200m|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어제) >

맞바람이 거셌던 200m에서는 24초92로 개인 최고기록을 바꿨습니다.

[양예빈/계룡중 : 한국 신기록을 깨면 좋겠죠.]

양예빈은 이제는 트랙에 설 때마다 환호를 불러내고, 또 뭔가 기대를 품게 만드는 선수가 됐습니다.

소년 체전 1600m 계주에서 50m 앞에 선 선수를 따돌리는 질주로 세상에 알려진 양예빈.

무엇보다 기분좋게 질주하고, 환하게 짓는 웃음만으로 박수를 받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유튜브 '트랙&필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