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러 "독도 영공 침범 없었다" 공식전문…국방부, 즉각 반발

입력 2019-07-24 20:09 수정 2019-07-24 22:31

러 "한국 군용기가 정당한 비행 방해" 주장
정부 "명백한 자료 있다"…미국도 "의도적 도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러 "한국 군용기가 정당한 비행 방해" 주장
정부 "명백한 자료 있다"…미국도 "의도적 도발"


[앵커]

러시아가 어제(23일) 있었던 자국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 사실을 공식적으로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오히려 우리 공군이 러시아 군용기의 정당한 비행을 방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중국 역시 문제없다는 입장을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와 미국은 여러 정황상 중국과 러시아의 의도적 도발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24일) 오전 청와대는 러시아가 영공 침범을 인정했다고 밝혔는데, 국방부는 러시아가 영공 침범을 부인했다고 발표하면서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먼저 러시아와 중국의 공식 입장을 김선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러시아 정부는 자국의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했다는 발표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오늘 주 러시아 한국 대사관에 이런 내용을 담은 공식 전문을 보냈습니다. 

"독도로부터 25km 떨어진 곳에서 계획된 항로를 따라 비행했다"며 "오히려 한국 군이 방해하고 위협하는 비전문적인 비행을 했고, 반복될 경우 대응에 나서겠다"고 했습니다.

또 한국 조종사들이 러시아 조종사들과 교신을 하거나 경고 비행을 하지도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국방부는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며 반박했습니다.

국방부는 "어제 외교 경로를 통해 밝힌 유감 표명, 정확한 조사 및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과 배치된다"며 "영공을 침범한 명확한 근거 자료를 갖고 있다"고 했습니다.

조종사 교신 음성이나 레이더 영상, 경고 사격 통제 음성 등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또 어제 러시아 무관을 통해 침범 시간과 좌표 등 자료를 공식적으로 요청받은 만큼 내일 실무 협의에서 이런 사실을 확인시키겠다고 했습니다.

중국 국방부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우첸/중국 국방부 대변인 : (중·러) 공군기가 동북아 지역에서 첫 연합 공중 전략 순찰비행을 했습니다. 두 나라 공군기는 국제법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했고 타국 영공에 진입하지 않았습니다.]

중·러의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발전시키고 연합작전 능력을 한 단계 높여 세계적 안정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