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자협의 응하지 않고…"공은 한국에" 책임 떠넘긴 아베

입력 2019-07-05 20:23 수정 2019-07-05 2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사태를 이렇게 만든 일본 아베 총리는 "공은 한국 측에 있다"며 우리나라에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한국과 전략 물자 수출을 협의하는 채널이 지난 3년간 끊겼다고도 주장했지만, 우리 정부 설명은 다릅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총리는 어제(4일) 방송에 출연해 강제징용 재판 문제는 "지금 공이 한국 쪽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라 종지부를 찍었다"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 하며 "국제사회 국제법 상식을 따르라"고도 했습니다.

일방적으로 경제 보복조치를 내놓고서도 우리 측에만 책임을 묻고 있는 것입니다.

일본은 한국과의 전략물자 관리에 대한 의사소통 채널이 최근 3년간 끊겼다고도 주장했습니다.

2년마다 열려야 할 한·일 당국 간 회의가 2016년을 마지막으로 열리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는 사이 "반도체 재료 수출에 '부적절한 사안'이 계속"되고 있다고 강변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양국의 사정으로 인해 열리지 않은 것"이지 "세미나 등의 방식으로 지속적으로 정보 교류는 있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오히려 일본은 최근 우리 정부가 요청한 양자협의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수출규제 이유인 '부적절한 사안'에 대해 일본 정부는 아직까지 그것이 무엇인지 윤곽조차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 자민당은 참의원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에게 이번 조치를 유세에 이용하도록 조언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