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차별·갑질' 폭로…총파업 예고

입력 2019-06-26 21:06 수정 2019-06-26 2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학교 급식실에서 일하는 조리사와 교사의 행정 업무를 돕는 비정규직 노동자 등이 다음 달 초에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일한 만큼 월급을 받지 못한다는 것은 물론이고 하인 취급을 받거나 상사를 차로 출퇴근 시키는 등 온갖 차별을 받는다고 폭로했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김난숙/학교 행정 실무사 : OO 양이라고 부르시는 교장 선생님들도 아직 계세요. 차를 가져다 달라는.]

[김민영/학교 행정 실무사 : 대학 나와서 왜 여기서 이러고 있어요, 이런 식의 발언도 스스럼없이 하고.]

[이미선/조리사 : 저희가 흔하게 하는 말이 월급 받아 병원비로 다 나간다.]

학교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폭로한 차별은 한두가지가 아니었습니다.

가장 시급한 과제로 임금 차별 해소를 꼽습니다.

[박정호/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 정책실장 : 상여금과 교통비, 식대가 최저임금에 산입되면서 우리가 기대했던 만큼 기본급이 안 올라. 우리 입장에서는 정규직 대비 80% 수준의 임금 요구를 하고.]

상사들의 갑질 행태도 공개했습니다.

[김민영/교육 실무사 : 교무부장 선생님은 술 약속만 있으면 자기 좀 태우러 오라고 하고.]

[김난숙/학교 행정 실무사 : 사택을 교장 선생님이 쓰시면 사택 청소까지도, 본인이 자기가 살고 있는 공간까지도 (청소를) 요구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들은 지금까지 정부와 수차례 실무 교섭을 했습니다.

삭발식도 했습니다.

하지만 달라진 것이 없다며 다음 달 3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이들이 파업에 나서면 1만 곳이 넘는 학교에서 급식실과 돌봄 교실 등의 운영이 어려워지게 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