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애국 앞 보수·진보 없다"…대통령, 좌우합작 광복군 언급

입력 2019-06-07 07: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어제(6일) 현충일 추념사,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는 없다며 통합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어제 대통령의 언급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반발한 부분도 있는데요. 좌, 우 합작을 이룬 광복군의 사례를 들면서 약산 김원봉 선생을 거론한 것에 대해서입니다. 김원봉 선생은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이지만 북한 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내기도 했기 때문에 서훈 추진이 무산된 바 있습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애국 앞에서 이념 대립은 무의미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습니다.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상식의 선 안에서 애국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통합된 사회로 발전해갈 수 있을 것입니다.]

기득권에만 매달리는 것은 보수든 진보든 진짜 애국이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좌우통합을 이룬 임시정부 광복군이 광복 후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됐다며 약산 김원봉 선생을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 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에 이어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되어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을 집결했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김원봉 선생에게 서훈을 수여하는 것을 검토했지만 북한 정권에서 고위직을 지낸 경력 때문에 서훈 대상은 되지 못했습니다.

김원봉 선생은 의열단을 조직해 항일 무장독립투쟁을 이끈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입니다.

해방 후 친일 경찰의 고문을 받고 월북했으나 6·25 전쟁 뒤 북한 정권에서도 숙청당했습니다.

야당은 김원봉 선생의 경력을 문제 삼으며 문 대통령의 발언이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6·25 전쟁에서 세운 공훈으로 북한의 훈장까지 받은 김원봉이 졸지에 국군 창설의 뿌리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