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끼줍쇼' 지상렬, 벨 앞에서도 필터링 없는 드립! 이경규 '버럭'

입력 2019-06-05 17:35

방송: 6월 5일(수)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6월 5일(수) 밤 11시

'한끼줍쇼' 지상렬, 벨 앞에서도 필터링 없는 드립! 이경규 '버럭'

그맨 지상렬이 언어의 마술사다운 화려한 입담을 선보인다.

5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임채무와 개그맨 지상렬이 밥동무로 출연해 영등포구 신길동에서 한 끼에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지상렬은 화려한 어휘력과 현란한 말솜씨를 뽐냈다. "얼굴에 낙서하시면 안되죠.", "50년을 살다보니까양쪽 귀뚜라미가 안 들려요." 등 입만 열었다 하면 고삐 풀린 듯 찰진 멘트들을 쏟아내 규동형제뿐만 아니라 임채무마저 혀를 내두르게 만들었다.

이어 벨 누르기가 시작되자 지상렬은 한층 업그레이드 된 입담을 뽐냈다. 벨 응답을 한 주민에게 지상렬은 "갑상선이 동안(?)이세요."라고말하며 특유의 재치 넘치는 멘트로 센스를 발휘할 뿐 아니라, 아내를 기다리고 있는 주민에게 "오실 때까지 제가 아내 역할 해드릴게요"라며 독특한 제안을 했다. 이에 이경규는 지상렬을 벽으로 몰아붙이고 "쓸데없는 말 하지 말라"며 버럭 호통을 쳐 웃음을 더했다.

지상렬의 한 끼 도전은 5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신길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