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국 관계 악화, 우리 탓?…한국에 날 세운 일 외교청서

입력 2019-04-24 07:34 수정 2019-04-24 09: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산 식품들에 대해 일본 정부가 좀처럼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본 안팎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어제(23일) 우리에게 일본산 수산물을 수입할 것을 또다시 요구했는데요. 이를 포함해 한·일 양국이 갈등을 빚는 것에 대해서 그 책임을 우리에게 돌리기도 했습니다. 어제 공개한 외교청서에서입니다.

성문규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외교청서는 올해 한국과의 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고 적었습니다.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초계기 문제 등을 나열하며 악화한 한·일 관계가 '한국 측에 의한 부정적인 움직임'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 지난해 표현도 없앴습니다.

과거사와 독도 문제에서도 일방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위안부 문제는 해결이 끝났다'고 했고, '구 민간인 징용공' 대신 '구한반도출신 노동자'로 표현을 바꿨습니다.

세계무역기구, WTO에서 다뤄진 일본 수산물 제소와 관련해선 일본이 승리한 1심 내용만 반영했습니다.

아베 총리와 주요국 정상과의 사진도 실렸는데 한·일 정상 사진은 없었습니다.

일본 외교의 기본방침인 외교청서에서 한국에 대한 노골적인 반감을 부각시킨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날 오전 일본 국회 의원 70명은 야스쿠니 봄 제사에 맞춰 집단 참배를 했습니다.

외교부는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외교 청서 기술과 신사 참배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