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징용 배상 판결에…자민당 "한국과 국교 단절해야" 주장

입력 2019-03-28 21:15

일본 자민당 '강경 분위기' 주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자민당 '강경 분위기' 주도


[앵커]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이후에, 일본정부는 성의있는 입장을 밝히는 대신 대항조치를 운운하고 있습니다. 급기야 자민당내 회의에서는 "한국과의 국교 단절을 검토해야 한다" 이런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도쿄 서승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자민당 외교부회와 영토위원회의 합동회의입니다.

한국에서 압류된 일본기업의 자산이 현금화될 경우 경제 보복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신도 요시타카/전 총무상 : 일본 기업에 실질적인 피해가 발생할 경우 구체적인 조치를 반드시 취해야 합니다. 이번엔 본때를 보여줘야 합니다.]

일본 기업에게도 불똥이 튀겠지만 이를 감수하고라도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것입니다.

TV아사히 보도에 따르면 "한국과의 국교 단절까지 포함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주한일본대사를 당장 귀국시키라"는 발언도 나왔습니다.

과거 우익 집회에서나 등장했던 국교단절 주장이 이제 집권여당의 회의에서도 버젓하게 등장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미쓰비시 중공업 강제징용 피해자 측이 압류한 자산에 이 회사의 영문약자 'MHI'로고도 포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강제징용 피해자측 변호사는 미쓰비시측의 성의있는 조치가 없으면 이르면 다음달 압류된 상표권과 특허권을 매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