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폭력 교수' 징계 늦어지자…서울대 '10개 국어' 대자보

입력 2019-03-05 09:14 수정 2019-03-05 14: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4일) 서울대 입학식은 예년과는 분위기가 조금 달랐습니다. 성폭력 의혹 교수에 대한 대학 측의 징계 절차가 늦어지고 있다며 학생들이 직접 행동에 나선 것입니다. 10개 국어로 작성한 대자보를 붙이고 기자 회견도 열었습니다.

문상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입학식장 앞에 영어, 중국어, 스페인어 등 10개 국어로 적힌 대자보가 붙었습니다.

서어서문학과 A 교수에게서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 학생의 대자보를 번역한 것입니다.

서울대 인권센터는 지난해 말 A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 권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2달이 넘도록 학교 측은 징계위원회를 열지 않고 있습니다.

학생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3개월 정직 처분은 너무 짧다고 주장했습니다.

[신유림/서어서문학과 학생 : 두렵습니다. 학생들이 가해자와 분리될 수 있는 시간이 고작 3개월이라는 것이…]

그러면서 오세정 총장이 나서서 A교수를 직접 파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A교수를 파면하라! 총장이 파면하라!]

학생들은 또 학과 내에서 피해 사실을 제보한 사람을 찾아내려 하고 있다며 2차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대는 A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안건으로 다룰지 심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