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승리 "카톡 대화, 기억 없다"…성접대·마약 의혹 부인

입력 2019-02-28 21:31 수정 2019-03-04 13: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성매매 알선과 마약 투약 의혹이 제기된 가수 승리가 경찰에 나와서 8시간 반 동안 조사를 받았습니다. 자신과 관련한 의혹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승리의 머리카락을 채취해서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승리는 오늘(28일) 새벽까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내사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8시간이 넘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과 관련한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습니다.

성접대 알선 의혹을 낳은 카카오톡 대화를 주고받은 적이 없고, 3년도 더 지난 일이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약 투약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승리 : 특히 마약 같은 경우는 마약수사대에서 원하는 모든 조치를 했습니다.]

경찰이 1차로 실시한 마약 간이 검사에서는 '음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승리의 머리카락과 소변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경찰은 또 버닝썬과 경찰관의 유착 의혹과 관련해 이모 버닝썬 대표를 사흘 만에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해 7월 발생한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들에게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