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공기관서도 개인정보 샜다…최근 7년 200만건 유출

입력 2019-02-18 08:05 수정 2019-02-18 1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 인터넷 강의 사이트에서 얼마 전, 회원 210만 명의 개인정보가 새어나간 사고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런 일이 민간기업에서만 있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최근 7년 동안 공공기관에서 개인정보 200만 건이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에 대한 징계는 과태료 몇 백만 원이 다였습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김모 씨는 최근 여행 관련 정보를 검색하다 문서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136명이나 되는 사람들의 이름과 주민번호, 주소, 연락처가 가족단위로 정리돼 있었습니다.

[김모 씨 : 문화재, 문화유산이라고 해서 키워드를 찾다 보니까 명단이라고 해서 나오더라고요.]

8년 전 서울시의 문화유산 답사 프로그램에 참가한 사람들이 신청서에 쓴 내용을 정리한 문서가 인터넷에 떠돌고 있었던 것입니다.

[서울시청 관계자 : 10년씩 운영하는 사이트 같은 경우에 옛날 자료들이 있기 마련이거든요. 일일이 열어보지 않으면 굉장히 찾기가 어렵고…]

동작구청 홈페이지에는 지난 8개월간 주민의 이름, 주민번호, 주소가 담긴 문서가 노출됐습니다.

[동작구청 관계자 : 담당 직원이 맡은 지 얼마 안 돼서 올려야 될 대상을 (내부 결재용 문서로) 잘못 올린 거죠.]

해당 기관들은 담당자의 실수라 해명하고 문서를 삭제했습니다.

문제는 한번 정보가 노출되면 인터넷상에 완전히 없어지지 않는 데 있습니다.

[김승주/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 대부분의 검색엔진은 그 효율성 때문에 일단 검색된 자료를 자체 데이터베이스에 보관하거든요.]

전문가들은 처음부터 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고 자체 삭제한 자료는 검색엔진 DB에 남아있지 않도록 보안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