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유선·김소연, 특급 배우 총출동

입력 2019-02-14 10: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해숙·유선·김소연, 특급 배우 총출동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따뜻함 가득했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KBS 2TV 새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최근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김종창 감독·조정선 작가와 대한민국 대표 엄마로 변신한 김해숙(박선자)을 비롯해 유선(강미선)·김소연(강미리)·홍종현(한태주)·최명길(전인숙)·주현(정대철)·박정수(하미옥)·기태영(김우진)·이원재(정진수)·한기웅(피터)·김하경(강미혜)·남태부(방재범)·박근수(박영달) 등이 총출동했다.

김종창 감독은 “다들 잘 오셨다. 쟁쟁한 배우분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특급 배우 군단에 대한 무한 신뢰를 나타냈다. 조정선 작가는 “좋은 분들을 뵙게 돼 믿음직스럽다. 여러분에게 폐 끼치지 않게 좋은 대본 쓸 수 있도록 약속드린다. 잘 부탁드린다”라고 응원했다.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맡은 역할에 단번에 몰입해 폭풍 같은 집중력으로 현장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김해숙은 깊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극 중 세 자매의 엄마 박선자를 사실감 있게 그려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큰딸 강미선 역의 유선·둘째 딸 강미리 역의 김소연·셋째 딸 강미혜 역의 김하경 또한 현실 자매가 된 듯 사실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김소연은 능력 있는 알파걸을 소화하기 위해 중국어 대사까지 완벽하게 구사하는 등 캐릭터를 향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한태주로 변신한 홍종현과 출판사 대표 겸 편집장 김우진으로 분한 기태영은 훈훈한 비주얼로 현장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존재 자체만으로도 절로 미소 짓게 만드는 두 남자의 매력적인 연기가 펼쳐졌다. 여기에 전인숙 역의 최명길·정대철 역의 주현·하미옥 역의 박정수는 보기만 해도 든든하고 묵직한 감정 연기로 연륜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이들이 앞으로 펼칠 힐링 이야기에 기대가 모인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