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양승태 소환 앞두고…검찰 청사 이미 '최고 수준' 보안

입력 2019-01-11 09: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어서 양 전 대법원장이 오늘(11일) 조사를 받게될 서울 중앙지검으로 갑니다.

이가혁 기자, 양 전 대법원장 출두가 임박했습니다. 검찰 청사 주변의 경비는 어제부터 전직 대통령 소환 때와 비슷한 수준으로 강화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잠시 뒤 9시 30분에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제 뒤 쪽으로 준비된 포토라인을 거쳐 청사 안으로 들어갈 예정입니다.

청사 주변의 보안은 어젯밤부터 강화됐고요.

취재기자들도 미리 신청한 취재용 출입증을 받고, 가방 검색과 금속 탐지기 수색도 거쳐야 현장 취재가 가능한 상황입니다.

[앵커]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오늘 조사는 어떻게 진행이 될까요?

[기자]

양 전 대법원장은 창원지검 통영지청장을 지낸 검사 출신의 최정숙 변호사 등 변호인 2명과 동행할 예정입니다.

일단 사법농단 수사팀장인 한동훈 3차장 검사와 접견실에서 간단하게 인사를 나누고, 이 청사 가장 꼭대기층인 15층에 마련된 특별조사실에서 본격적으로 조사를 받게 됩니다.

검찰은 150쪽이 넘는 질문지를 준비한 상태입니다. 수사팀 실무를 맡은 박주성 단성한 부부장 검사가 차례로 신문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 측도 "진술을 거부하지 않을 것이고 기억나는 대로 말을 할 것이다" 이렇게 밝혔습니다.

지난 7개월 동안 수사 내용 대부분을 확인해야하기 때문에 검찰은 조사가 오늘 하루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 보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