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일 기업 압류신청에 "지극히 유감…구체적 조치"

입력 2019-01-06 20: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자위대 초계기 논란 등으로 한·일 간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이번에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에 압류신청을 한 것을 두고 "지극히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조치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도 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구체적 조치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요. 먼저 발언 내용에 대한 보도 보시고, 아베 총리가 전면에 나선 의도가 무엇인지 도쿄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베 총리는 6일 오전 방송된 NHK 토론프로그램에 출연했습니다.

여기서 한일관계에 대해 묻는 질문에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에 대해 압류하려는 움직임은 지극히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완전,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법에 기반해 의연한 대응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의 검토를 관계부처에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이 무엇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일본 초계기의 레이더 논란과 관련해서는 "이미 방위성이 공표하고 있는 대로"라며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