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교부 "일 부적절발언 유감…새해엔 피해자 상처치유 기대"

입력 2019-01-03 15:45

당국자 "한일관계, 미래로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당국자 "한일관계, 미래로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

외교부 "일 부적절발언 유감…새해엔 피해자 상처치유 기대"

외교부는 3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 총리를 포함한 일본 핵심 인사들의 문제 발언이 계속되는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본 측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 우리 사법부의 판단을 국제법 위반으로 단정하는 등 비외교적이고 양국관계 발전에 역행하는 부적절한 언행을 지속하는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2019년 새해에는 한일 간 불행한 역사로 인해 고통받는 피해자들의 상처가 치유되고 이런 토대 위에서 한일관계가 미래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한일 간 불행한 역사에 기인하는 과거사 문제는 과거사 문제대로 정리해 나가면서 한일 간 경제, 문화, 인적 교류 등 실질 협력을 계속 진전시켜 나감으로써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일 산케이신문과 닛폰방송을 통해 공개된 '신춘대담'에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이 매우 이상했다"는 패널의 발언에 대해 "세상에는 여러 리더가 있어서, 국제사회는 매우 어렵다"고 말한 바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대법원 판결에 따른 후속 조치로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에 대한 압류 절차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선 "강제집행은 대법원 판결에 따른 사법적 절차의 일환으로서 행정부 차원에서 특별히 이에 대해 언급할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는 기본적 입장 아래 대법원 판결 이후 정부 내에서 관련 문제들을 다각도로 심도 있게 논의해왔다"면서 "제반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관계부처 간 협의와 민간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 측에서 우리 함정의 일본 초계기 레이더 조사(照射·겨냥해서 비춤)와 관련해 계속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는 데 대해선 "양국 국방당국 간 협의를 통해 이견을 해소하고 재발 방지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