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 미래전략실, 노조 와해 조직적 가담"…검찰, 13명 기소

입력 2019-01-01 21:13 수정 2019-01-01 23: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그룹의 '노조 파괴' 의혹을 파헤쳐온 검찰이 지금은 합병을 통해 사라진 에버랜드에 대한 수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그룹의 지휘부 역할을 했던 '미래전략실'과 계열사 노무 담당자들이 조직적으로 개입을 했다는 것이 검찰 판단입니다. 앞서 저희 JTBC는 2013년에 'S그룹 노사 전략'문건을 보도해 에버랜드의 노조 와해 의혹을 제기한 바 있는데, 5년이 지나서야 그 실체가 밝혀진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오너 일가의 개입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못했는데, 검찰 수사가 계속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2011년, 삼성 에버랜드에 이른바 '삼성 노조'가 설립되자 삼성그룹이 이를 와해시키기 위해 공작을 꾸민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노조 간부를 미행한 뒤, 술자리에 있던 것을 확인하고 경찰에 음주운전 혐의로 신고를 했다는 것이 검찰 판단입니다.

하지만 혈중알코올농도 수준이 낮아 체포에 실패하자 계속 사찰을 했고, 대포차를 운행한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이후 차량의 차대번호를 촬영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해당 간부가 체포되자 해고했습니다.

이 간부는 2012년 삼성이 작성한 'S 그룹 노사전략' 문건에도 적시된 조장희 부위원장입니다.

문건에는 '에버랜드 문제 인력 4명'이 노조를 설립했다며, 주동자인 조씨를 즉시 해고했다고 적었습니다.

검찰은 삼성그룹 컨트롤 타워였던 미래전략실이 이를 주도하고, 에버랜드 노무 담당자들도 조직적으로 동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삼성 노조'가 설립되기 전인 2011년, 이들은 급히 직원들을 동원해 어용 노조를 만들었습니다.

노조 설립 신고서 등 서류를 대신 작성해주고, 언론 대응 방법을 가르치기도 했습니다.

복수 노조가 생기더라도, 회사와 교섭할 수 있는 창구는 1개라는 점을 악용해 먼저 어용 노조와 임금 협약 등을 맺기 위해서였습니다.

검찰은 오늘(1일) 이같은 노조 와해 공작을 편 혐의로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과 이모 전 에버랜드 전무 등 13명을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