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쌍용차, 해고자 71명 복직…희망퇴직자 등 34명도 추가

입력 2018-12-31 09: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쌍용차, 해고자 71명 복직…희망퇴직자 등 34명도 추가

쌍용자동차는 올해 9월 사회적 대타협을 통한 노노사정 합의 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로 추가 복직을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쌍용차는 "이번 복직은 내년에 출시하는 렉스턴 스포츠 롱보디와 코란도 C 후속 모델 등 신차 생산 대응뿐만 아니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추가인력 소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채용 규모는 9월에 합의한 해고자 복직 대상자의 60%(71명) 외에도 희망퇴직자와 신입사원 34명을 추가해 모두 105명이다.

이달 12일부터 복직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신체검사 등의 복직 절차는 마무리됐으며 신차 출시에 따른 라인 운영 일정에 따라 내년 3월까지 모두 현장에 배치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9월 쌍용차와 쌍용차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 4자는 해고자 복직 문제를 최종 합의한 바 있다.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올해 말까지 복직 대상 해고자들의 60%를 채용하고, 나머지 해고자들은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는 것이다.

한편, 쌍용차는 2013년 무급휴직자(454명) 전원 복직에 이어 2015년 노노사 3자 합의에 따라 2016년 40명, 2017년 62명, 올해 3월 26명 등 3차례에 걸쳐 신차 출시 시기에 맞춰 희망퇴직자와 해고자 등의 복직을 단계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