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카풀 반대' 택시 파업일에 차량공유업계 '공짜·할인'

입력 2018-12-20 15:40

카카오, 카풀 운전자에 1만 포인트 주려다 철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 카풀 운전자에 1만 포인트 주려다 철회

택시업계가 카풀 서비스에 반발해 파업에 나선 20일 카카오를 비롯한 승차공유 업계가 오히려 이 틈을 노려 마케팅을 강화했다.

택시업계의 주된 반발 대상인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카풀 이용자 모두에게 3만원 쿠폰을 줬다. 올해 연말까지 1회 한정으로 쓸 수 있다.

카카오 카풀은 아직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베타(시험) 서비스 단계지만, 이용 대상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다만, 택시 업계의 반발을 의식한 듯 카풀 운전자를 대상으로 이날 운행 시 최대 1만 포인트를 주는 행사를 취소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연말에 이동 수요가 급증해 이용자들의 원활한 귀가를 돕고자 계획했던 것"이라며 "원래 의도와 달리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카풀 업체 풀러스는 이날부터 내달 말까지 연결비용 2천원만 내면 카풀을 이용할 수 있는 '풀러스투게더 무상카풀나눔 이벤트'를 진행한다. 20일에는 연결비용도 안 받는다.

이 기간 운전자에게는 운행 거리에 따라 총 10억원의 포인트를 주고, 포인트가 바닥나면 회사 주식을 나눠줄 계획이다.

서영우 대표는 "시민들의 교통 편익을 높일 수 있는 모빌리티 실험은 지속해야 한다"며 "연말·연초 국내 이동 수요의 특수성을 고려해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승차공유 업체 쏘카는 이날 하루 최고 87% 할인된 가격으로 최대 33시간까지 차를 빌릴 수 있는 행사를 한다.

이날 0시부터 21일 오전 9시(반납 기준)까지 경차 1만원, 준중형 2만원, 중형 3만원에 각각 예약과 대여가 가능하다.

한서진 쏘카 마케팅본부장은 "이동의 어려움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는 이날 공동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