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범철수 GP 상호검증…총 없이 분계선 오간 남북 군인들

입력 2018-12-12 20:34 수정 2018-12-12 22:27

화살머리고지 전술도로 연결…오솔길 11개 추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화살머리고지 전술도로 연결…오솔길 11개 추가

[앵커]

오늘(12일) 오전 우리 군 장병들이 보시는 것처럼 비무장지대 군사분계선 북쪽으로 넘어가는 모습입니다. 소총도 권총 한 자루도 지니지 않은, 말 그대로 비무장 상태였죠. 오후에는 반대로 북측 군인들이 남측으로 넘어왔습니다. 물론 같은 상태로 넘어왔습니다. 서로 총을 겨누던 남북한 군인들이 지난달, 65년만에 비무장지대에서 악수를 한 바 있죠. 오늘은 서로 철책을 넘어가고 넘어온 것입니다. 65년간 남북의 군인이 군사분계선을 넘기도 했습니다. 물론. 그러나 당시는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말 그대로 사건이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남북 군인들의 도보 이동은 '역사적 사건'인 셈이죠.

김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군 2명이 좁다란 오솔길을 따라 걸어내려옵니다.

길 끝자락에는 노란색 깃발이 꽂혀있습니다.

군사분계선 위, 남북의 군이 만나기로 한 곳입니다.

잠시 뒤 우리 군이 노란색 깃발 앞에 서고, 뒤이어 내려온 북한군이 노란색 깃발을 걷어냅니다.

인사를 나눈 남북의 군은 함께 북측으로 이동합니다.

우리 군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 땅을 밟은 것입니다.

65년만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오후에는 다시 이 길을 따라 북한군이 군사분계선을 건너왔습니다.

남북의 군은 서로 담소를 나누며 남북을 가로질렀습니다.

권총 하나 지니지 않은 '비무장'이었습니다.

최근 시범 철수한 감시초소 GP 11개를 검증하기 위해서입니다.

[윤명식/육군 대령 : 저 꼭대기가 원래 감시탑이 서 있던 곳입니다. 지난번에 저기에서 폭파를 했잖아요. 저 지점입니다.]

남북은 상호 GP 내에 모든 무기와 장비, 병력이 철수했는지 감시소 등 시설물이 제대로 철거됐는지 검증했습니다.

지하시설물도 확인했습니다.

[우리 측 검증요원 : 이렇게 연결돼 있는데 이게 주저앉으면서 공간이 생기다 보니까 이 현상이 발생하는 거고…]

GP마다 남북이 각각 7명씩, 모두 154명의 인력이 투입됐습니다.

이들이 안전하게 오갈 수 있는 오솔길도 마련됐습니다.

남북이 화살머리고지에 공동유해발굴을 위해 전술도로를 연결했는데, 비무장지대에 11개의 새로운 길이 추가로 열린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진행 상황을 실시간으로 지켜봤습니다.

[오늘의 오솔길이 또 평화의 길이 되고, DMZ가 평화의 땅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남북은 향후 군사공동위원회에서 비무장지대 내 전체 GP에 대한 철수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국방부 공동취재단)
(영상디자인 : 유정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