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천해성 "북측과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복구 협의 진행중"

입력 2018-11-29 16:47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전시 개막식 축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전시 개막식 축사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29일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의 복구·개소와 화상상봉, 영상편지 교환을 위해 북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천 차관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소재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열린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 전시' 개막식 축사에서 면회소 복구 등은 지난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합의라는 사실을 상기시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노력이 지속적으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대한 국민적 지지와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천 차관은 이어 "이번 이산가족 기록물 수집·전시 사업도 국민과 함께 정부의 정책을 추진해 나가는 과정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2월 말까지 통일전망대에서 계속되는 전시회에서는 이산과 실향의 사연이 담긴 사진, 편지 등 1만5천여 건의 기록물이 선보인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