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국무부, 2차 북미회담 전 재미이산가족 상봉 가능성 언급"

입력 2018-11-27 10:54

RFA 보도…재미 이산가족단체 "성사 시 전화·영상상봉 형태라고 설명"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RFA 보도…재미 이산가족단체 "성사 시 전화·영상상봉 형태라고 설명"

미국 국무부의 고위 관리가 2차 북미정상회담 전 재미교포 이산가족의 전화나 영상 상봉이 이뤄질 수 있다는 언급을 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 보도했다.

이차희 전미이산가족상봉추진위원회 사무총장은 이민 2세대 주축의 재미 이산가족연합인 'DFUSA'(Divided Families USA) 대표가 이달 중순께 미 국무부에서 북한 관련 정책을 담당하는 고위 관리와의 통화 내용을 알려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사무총장은 "국무부의 고위 관리가 DFUSA 대표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대북정책의 우선 과제로 재조정했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다음 '핵무기 회담' 전에 이산가족 상봉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이 고위 관리가 언급한 '핵무기 회담'을 내년 초 개최가 예상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해하고 있으며,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성사되면 영상이나 전화 상봉 형태가 될 것이라는 국무부 관리의 설명도 덧붙였다.

이 사무총장은 미주한인회 총연합회와 함께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측과 회담을 하기 전에 가족과의 상봉을 희망하는 재미 이산가족의 1차 명단을 작성해 국무부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FA에 따르면 이 고위 관리는 이달 중순 워싱턴을 방문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도 만나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남북협상의 진전과 재미 이산가족이 북한 가족과 만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과 관련한 내용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은 지난달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재미교포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질의에 "남북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에 함께 포함해서 해결하자는 제의를 북측에 공식적으로 해놓고 있다"고 밝혔다.

이달 14일 방미 기간 워싱턴의 한인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기본적으로 해외에 계신 동포들의 이산가족 상봉, 서신교환, 최근에는 화상상봉이 (남북 사이에) 합의가 됐고, 영상편지 교환도 합의가 되어서 이런 것에 재미 이산가족도 포함하는 것을 한국 정부가 제안했고 북한도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고 RFA가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