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증시 흔든 거짓정보…금융당국, '지라시 유포' 첫 조사

입력 2018-10-31 22:20 수정 2018-10-31 22:55

30일 오전 증권가 중심 확산…인터넷 커뮤니티에도 언급
급락에 위축된 증시, 예민하게 반응
금융위 "사실무근"…하루 지난 뒤 확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0일 오전 증권가 중심 확산…인터넷 커뮤니티에도 언급
급락에 위축된 증시, 예민하게 반응
금융위 "사실무근"…하루 지난 뒤 확인

[앵커]

이번에 퍼진 가짜뉴스는 일견 허술해보이기는 하지만 가뜩이나 외부 악재에 흔들리고 있는 우리 증시에는 치명적이었습니다. 과거 허위 정보들이 주로 특정 종목에 국한됐다면 요즘의 가짜뉴스는 아예 증시를 송두리째 흔들 수 있는 악성이라는 것이 특징입니다. 심각성을 느낀 금융당국도 조사에 들어갔는데, 지라시 유포와 관련된 첫 조사입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 지라시는 어제(30일) 오전 증권가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졌습니다.

주식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도 언급되면서 파장이 커졌습니다.

그동안 특정 종목에 대한 지라시는 증권가에서 종종 있어왔지만, 이처럼 증시 전반을 흔드는 가짜뉴스는 이례적입니다.

대외 악재에 가뜩이나 침체돼있는 우리 증시에는 더욱 치명적입니다.

파문이 커지자 금융위원회는 오늘 장 개장 직후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해당 지라시는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내 은행들에 일일이 문의한 결과,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미 은행주들은 줄줄이 하락한 상황이었습니다.

어제 KB금융지주는 5.6%, 하나금융지주 4.9% 빠졌는데, 지난해 4월 이후 최저치입니다.

금융당국은 지라시 유포 과정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자본시장법상 시장질서 교란행위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당국이 지라시 유포와 관련해 조사에 착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금융위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