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18 계엄군 성폭행' 사실로…정부 '17건' 공식 확인

입력 2018-10-31 20:38 수정 2018-10-31 22:34

조사 중 성고문까지…38년 지났지만 고통 여전
피해 사실 확인됐지만 가해자는 명확히 못 밝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사 중 성고문까지…38년 지났지만 고통 여전
피해 사실 확인됐지만 가해자는 명확히 못 밝혀

[앵커]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민간인 여성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습니다.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을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몽둥이로 맞은 뒤에 산으로 끌려가 피해를 본 여성도 있고, 조사를 받다가 성고문을 당한 이들도 있었습니다.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들의 고통이 계속되고 있지만 아직 가해자는 찾지 못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

"스무 살 그 꽃다운 나이에 인생이 멈춰버렸어요."

"지금도 얼룩무늬 군복만 보면 속이 울렁거리고 힘들어요."

+++

38년 전 그 날은 오랜 상처로 남았습니다.

당시 10대에서 30대 여성이던 피해자들은 생명을 위협받았고,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유모 씨는 군인들에게 맞은 뒤 끌려갔습니다.

[이지현/전 5·18민주화운동 부상자 동지회 회장 : 학교를 끝나고 가는 길에 몽둥이로 맞고 나서 야산으로 끌려가서 성폭행을 당한 분이 계십니다.]

국가인권위원회와 여성가족부, 국방부가 함께 공동 조사를 벌인 결과 당시 일어난 성폭행 피해 사건은 모두 17건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대부분 시민군이 조직되기 전인 5월 19일~21일 사이에 광주 시내에서 발생했습니다.

피해자 중에는 수사를 받다 성고문을 당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3개월간 광주의 광산 유치장에 갇혔던 정현애씨는 고통받던 동료들의 얼굴이 생생하다고 증언했습니다.

[정현애/사단법인 오월어머니집 이사장 : 조사받고 오게 되면 거의 초주검 상태로 오고요. 묻는 말에 대답하지 않으면 옷을 모두 벗겨서 남자들이 있는 유치장 속에 집어넣겠다고.]

정부 조사로 피해 사실은 확인됐지만 가해자는 누구인지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그 사이 피해자들의 고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지현/전 5·18민주화운동 부상자 동지회 회장 : 5월만 가까워지게 되면 '오월병'이라고 해서 굉장히 힘들어합니다. 악몽을 꾸고 소리 지르고…]

공동 조사단은 추가 조사가 이어질 수 있도록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관련 자료를 넘길 예정입니다.

(화면제공 : 이지현,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