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끝내기 홈런 터진 PO 1차전…SK, 박정권 '한 방'에 활짝

입력 2018-10-27 21:48 수정 2018-10-27 22: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구의 가장 짜릿한 끝은 아무래도 끝내기 한 방이겠죠. 오늘(27일)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 4시간의 승부가 그렇게 마무리됐습니다. SK와 넥센은 오늘 홈런 7방을 주고 받으면서 장타 대결을 펼쳤는데, 마지막에 웃은 것은 '가을 사나이' 박정권의 끝내기 홈런이 터진 SK였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위협적으로 날아온 공 때문에 화가 나 던진 방망이, 양 팀 선수들은 우르르 몰려나와 한동안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한국시리즈로 가는 첫 경기, 뜨거웠던 승부의 마지막은 끝내기 홈런이었습니다.

8대8로 팽팽하던 9회말, 박정권이 친 공이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자 SK 선수들은 다시 한 번 더그아웃을 뛰쳐나왔습니다.

포스트시즌만 되면 펄펄 날아 별명 마저 '가을 사나이'였지만 올시즌 1할대 타율로 포스트시즌 엔트리에도 겨우 들었던 박정권.

그러나 별명답게, 가장 중요한 승부처에서 가장 극적인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박정권은 오늘 홈런까지 플레이오프에서만 7개의 홈런으로 통산 최다 신기록도 세웠습니다.

[박정권/SK : 저는 가을야구는 항상 보너스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있고요. 이렇게 큰 대회는 팬들도 많이 오고 하면 기분이 좋아지더라고요.]

1회 터진 SK 최정의 홈런을 시작으로 넥센 송성문의 홈런 두 방까지…

홈런으로 앞서고, 홈런으로 따라갔던 1차전에서는 SK가 10대 8로 넥센을 이겼습니다.

SK는 김광현과 넥센 브리검을 앞세워 양팀은 마운드 대결을 예고했지만 예상 외의 홈런쇼가 짜릿함을 더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