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가평군수 집무실 압수수색…성 접대 의혹 관련

입력 2018-10-17 11:40

자택도 포함…지역 언론사가 '의혹' 보도, 군수와 맞고소한 상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택도 포함…지역 언론사가 '의혹' 보도, 군수와 맞고소한 상황

의정부지검 공안부(김석담 부장검사)는 17일 경기도 가평군청에 수사관들을 보내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김성기 군수 집무실을 압수수색 중이다.

김 군수의 자택에서도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4월 경기지역 한 언론사는 김 군수가 약 4년 전 성 접대를 받은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김 군수가 2013년 4월 민선 5기 보궐선거에 당선된 뒤 서울의 한 유흥주점에서 향응과 성 접대를 받았다는 내용이다.

이 신문은 해당 주점 업주의 사실확인서를 촬영한 사진을 게재했으며 당시 술값 220만원을 계산한 동석자가 같은 해 가평군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에 취임했다는 내용도 실었다.

이에 김 군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목숨을 걸고 성 접대받은 사실이 없다"며 "선거를 앞둔 흠집 내기와 허위사실 유포"라며 보도 내용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해당 언론사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했다.

해당 언론사 역시 김 군수를 무고 혐의로 맞고소, 검찰은 두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검찰은 김 군수가 2013년 4월 보궐선거 당시 상대 후보를 매수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는 과정에서 증인에게 위증을 교사한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군수는 후보 매수 혐의와 관련해 2014년 7월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았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