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니 강진·쓰나미 사망자 1천424명"…소폭 증가

입력 2018-10-04 17: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4일(현지시간)까지 1천424명으로 공식 집계됐다고 AP통신 등이 이날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지난달 28일 오후 중앙술라웨시주 팔루와 동갈라 지역 등을 덮친 규모 7.5의 강진과 뒤따른 쓰나미로 지난달 29일까지 420명이 사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통신이 두절됐던 동갈라 지역 등 여러 곳의 피해 상황이 보고되면서 공식 사망자 수는 크게 증가했다.

이에 3일까지 공식 집계된 사망자 수는 1천407명에 달했으나 이후 하루 동안 17명의 사망자가 추가되는 등 증가세가 다소 주춤해진 모양새다.

다만, 재난당국은 아직도 구조팀이 접근하지 못한 외딴 지역이 많아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사망자 수가 앞으로 수천 명에 달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놓고 있다.

재난당국은 지진으로 무너진 팔루 시내 8층 호텔 등 곳곳에서 구조작업을 계속 벌이고 있다.

이 호텔은 이번 지진으로 실종된 한국인 A씨의 숙소이기도 하다.

A씨 행방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와 함께 국제사회도 구호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유엔 중앙긴급대응자금 중 1천500만달러(약 168억원)를 우선 배정하기로 했다.

국제적십자·적신월사연맹(IFRC)은 인도네시아를 지원하기 위해 구호기금 2천200만 스위스프랑(약 249억원)을 조달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세계 20여개국이 지원 의사를 밝혔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지금까지 약 7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OCHA는 앞으로 지원이 필요한 이재민 수가 2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한편, 인도네시아군은 지진 피해지역 치안을 강화하고자 약탈자에 대한 발포를 허용했다고 싱가포르 채널뉴스 아시아방송이 전했다.

팔루 지역 사령관인 이다 데와 아궁 하디사푸트라 대령은 "이제 군인들은 상점에서 물건을 훔치는 자들을 쏠 수 있다"며 "약탈이 반복되면 경고 사격을 하고 그래도 멈추지 않으면 추가 사격해 움직이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피해지역에서는 지진 발생 후 약탈 행위가 공공연하게 이뤄지는 등 극심한 혼란이 빚어졌다가 최근 치안이 강화되면서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