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가짜뉴스 퇴치' 바통 이어받은 여당 "입법 조치 강구"

입력 2018-10-03 20:43 수정 2018-10-03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일) 국무총리가 다른 사람에 대한 증오를 키워서 사회를 분열시키는, 이른바 '가짜뉴스'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었지요. 오늘은 여당이 바통을 이어받아서 "입법에 나서겠다"고 했습니다. 어떤 것이 가짜뉴스인지, 나름의 판별 기준도 제시했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평창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유튜브엔 '북한군이 땅굴작전을 준비한다'는 내용의 영상들이 잇달아 올라왔습니다.

[유튜브 '선구자 방송' : 땅굴을 그렇게 많이 판 이유는 아마 디데이(공격 개시일)에 북한에서 전투에 동원 가능한 병력을 다 투입시킬 걸로 보고 있습니다.]

조직위에 파견된 사무관의 자살을 북한군의 땅굴작전과 엮은 가짜뉴스는 극우성향의 사람들이 모인 '단체 카톡방' 등을 통해 유포됐습니다.

소셜미디어와 포털사이트를 통해서도 가짜뉴스가 많이 유통되고 있습니다.

'남북철도 연결의 진짜 목적은 정부가 경유를 반출하려는 것이다', '평양공동선언의 남북간 합의서 내용이 다르다'는 등의 가짜뉴스도 이들 매체를 타고 전파됐습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가짜뉴스를 막기 위한 입법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가짜뉴스의 판단 기준도 내놨습니다.
 
언론중재위원회와 법원 등이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하거나 언론사가 정정보도한 정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삭제를 요청한 정보 등을 우선적으로 가짜뉴스로 정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