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리 아들 어디 있을까요"…인니 강진현장 찾은 애끓는 모정

입력 2018-10-03 12:27 수정 2018-10-03 14:22

'강진 후 연락두절' 한국인 어머니, 외아들 찾아 방방곡곡 수소문

인니 대통령, 3일 낮 호텔 붕괴현장 찾아 "최대한 노력" 약속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강진 후 연락두절' 한국인 어머니, 외아들 찾아 방방곡곡 수소문

인니 대통령, 3일 낮 호텔 붕괴현장 찾아 "최대한 노력" 약속

"우리 아들 어디 있을까요"…인니 강진현장 찾은 애끓는 모정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팔루 지역에서 연락이 두절된 한국인 30대 남성의 어머니가 현지에서 직접 아들을 수소문하고 있다.

패러글라이딩 대회 참석차 팔루에 머물렀던 재인도네시아 한인 패러글라이딩 협회 관계자 A씨는 팔루 북쪽 80㎞ 지점에서 강한 지진이 발생한 지난달 28일 오후 6시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지진 발생 10여 분 전 외아들과 마지막 통화를 했다는 A씨의 어머니는 지난달 30일 인도네시아에 입국했으나, 팔루 무티아라 SIS 알-주프리 공항의 민항기 운항이 중단돼 어려움을 겪었다.

다행히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의 도움을 받아 인도네시아군 수송기에 탈 수 있었지만, 기체 결함으로 거듭 회항하는 바람에 이틀이 지난 2일 아침에야 현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A씨가 이번 지진으로 무너진 팔루 시내 8층 호텔의 잔해에 갇혀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A씨의 어머니도 팔루에 도착하자마자 문제의 호텔로 향했다. 이 호텔 붕괴 현장에선 2일 시신 3구에 이어 3일 6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현장 관계자는 "처음에는 잔해 아래에서 사람의 소리가 들렸지만, 지금은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전과 통신두절의 혼란 속에 전달된 잘못된 정보들도 A씨 어머니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A씨 어머니는 팔루 현지에서 한국인이 속옷 차림으로 호텔을 뛰쳐나오는 모습을 봤다는 이야기를 듣고 수소문 끝에 소문의 시작점을 찾았으나 와전된 이야기임을 확인했다.

모 미국계 매체 현지 지사는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는 오보를 내기도 했다.

지진 잔해에 발이 걸려 손을 다치는 바람에 현지에서 봉합시술을 받은 A씨 어머니는 아들이 살아 있을 것이란 희망을 버리지 않고 3일 현재 팔루 시내 병원들을 일일이 돌아보고 있다.

A씨 어머니는 이날 연합뉴스 기자에게 "모르는 사이에 상황이 바뀌었을 수도 있지 않으냐. 구조현장에만 계속 있기보다는 나가서 움직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외아들 A씨가 10년 넘게 외국생활을 했지만 자주 귀국해 부모를 챙겼다면서 "올해 3∼4월에도 집에 왔고, 10월에도 귀국할 예정이었는데…"라고 밝히기도 했다.

A씨 어머니는 이날 기도를 하다가 연신 오열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이날 정오께 호텔 붕괴 현장을 방문했다.

A씨 어머니는 조코위 대통령에게 "황금 같은 시간을 넘기지 말고 더 찾아달라"며 "우리 아들은 발리를 너무 사랑해서 이 나라에 왔다"고 호소했다.

그러자 조코위 대통령은 "빨리 찾아낼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보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현지에선 구조작업에 박차가 가해질 것이란 기대도 생기고 있다.

오는 5일에는 A씨 아버지도 팔루에 들어와 아내와 함께 아들을 찾아 나설 예정이다.

한편, 현지에서는 이 호텔이 부실공사로 지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한 현지 교민은 "1년 전쯤 나도 여기에 묵은 적이 있는데 외부에서는 보이지 않는 균열이 내부 곳곳에 있었다"며 "약하게 너무 높이 지은 부실 건물로 보였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팔루 시내에는 지진으로 크게 부서진 건물은 많지 않으며, 주된 피해는 쓰나미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8일 동갈라 지역에서는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고, 약 20분 뒤 진앙과 80㎞ 거리인 팔루 지역에 최고 6m의 높은 쓰나미가 닥쳤다.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1천234명이지만,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