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미, 11월 선거 직후 판문점 회담? 장소·시간이 의제 결정

입력 2018-09-27 20:20 수정 2018-09-28 09:53

판문점 개최 땐 '종전선언' 동시 추진 가능
미 중간선거 전후 유력…폼페이오 방북이 '변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판문점 개최 땐 '종전선언' 동시 추진 가능
미 중간선거 전후 유력…폼페이오 방북이 '변수'

[앵커]

2차 북·미 정상회담은 11월 중순 이전에 판문점이 될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아직 예측하기는 좀 이르지만, 현재까지 나온 정보를 종합해 보면 오는 11월 6일 미국 중간선거 직후에 판문점에서 회담을 하는 구상이 탄력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북·미 정상이 두 번째로 마주 앉을 장소로 판문점이 꼽히고 있습니다.

판문점은 앞서 6·12 북·미 정상회담 때도 트럼프 대통령이 유력한 후보지로 직접 언급했습니다.

이 경우, 회담의 연장선 상에서 남·북·미가 함께 종전선언까지 할 수도 있습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 회담과 장소는 다르지만 비슷한 형태가 될 것"이라고 한 만큼 제3국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신범철/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 트럼프 대통령의 말로 볼 때 일단 제 3국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거죠. 종전선언을 충분히 해줄 수도 있다면 판문점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시기는 오는 11월 미국의 중간선거 직후가 유력해 보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10월에 열릴 수도 있지만, 그 후가 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다음달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결과를 보고, 중간 선거에 유리하겠다고 판단될 경우, 시기를 앞당길 수도 있습니다.

의제는 평양 공동선언에 나온 비핵화 조치에서 한걸음 더 나아갈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영변 핵 관련 시설에 대한 임의사찰과 ICBM의 폐기까지 요구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