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북, 10·4선언 기념식 내주 평양개최 추진…조명균도 방북

입력 2018-09-27 09:38

이해찬 등 정치권 인사 포함…북 사정따라 10월 중순 이후로 밀릴 수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해찬 등 정치권 인사 포함…북 사정따라 10월 중순 이후로 밀릴 수도

남북이 10·4선언 11주년 기념식을 다음 주 평양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27일 "지난주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10·4선언 기념식을 10월 4일에 맞춰 평양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남북이 공감했다"면서 "이번 주 추가 조율을 거쳐 행사 개최 여부가 최종적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정상이 지난 19일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정부는 민관 공동으로 100∼200명 정도 규모로 방북단을 구성해 10월 4일을 포함해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북 일정은 10월 3∼5일이 유력하지만, 하루 정도 당겨지거나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북측의 준비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공동행사가 10월 중순 이후로 밀릴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방북단에는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정치권과 시민단체 인사들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가급적 야당 대표들도 함께 방북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야당 측에 10·4선언 기념식 참석을 위한 방북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측 인사들도 함께 방북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방북이 성사되면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인사들과 만나 평양공동선언 후속조치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