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국제사회 북한 선택에 화답 차례…평화의 길로 이끌어야"

입력 2018-09-27 06:17

뉴욕 유엔총회서 기조연설…"김정은 결단이 올바르다는 것 확인해줘야"

"北, 고립서 벗어나 세계 앞에 서…국제사회가 길 열면 北 발걸음 안 멈출 것"

"종전선언 절실, 어려워도 평화에 다가갈 것…유엔 결의 지킬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뉴욕 유엔총회서 기조연설…"김정은 결단이 올바르다는 것 확인해줘야"

"北, 고립서 벗어나 세계 앞에 서…국제사회가 길 열면 北 발걸음 안 멈출 것"

"종전선언 절실, 어려워도 평화에 다가갈 것…유엔 결의 지킬 것"

문 대통령 "국제사회 북한 선택에 화답 차례…평화의 길로 이끌어야"

문재인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이제 국제사회가 북한의 새로운 선택과 노력에 화답할 차례"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결단이 올바른 판단임을 확인해줘야 하고, 북한이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의 길을 계속 갈 수 있도록 이끌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3차 유엔총회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나는 지난 제72차 유엔총회에서 온전하고 지속가능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 북한 스스로 평화를 선택하기 바란다고 밝힌 바 있고, 북한은 우리의 바람과 요구에 화답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한반도 정세의 방향을 돌렸고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대표단 파견은 평화의 물꼬를 트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며 북한은 4월 20일 핵 개발 노선을 공식 종료하고 경제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왔고,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은 9월 9일에는 핵 능력 과시 대신 평화·번영의 의지를 밝혔다. 오랜 고립에서 스스로 벗어나 다시 세계 앞에 섰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엔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나는 국제사회가 길을 열어준다면 북한이 평화·번영을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으리라 확신하며, 한국은 북한을 그 길로 이끌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 한반도에는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전쟁의 그림자를 걷어내고 평화·번영의 시대를 다짐했고, 북미 회담에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적대관계 청산,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에 노력할 것을 합의했다. 북미 정상은 평화를 바라는 세계인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북미 관계에서 새로운 시대를 만들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한반도는 65년 동안 정전 상황으로, 전쟁 종식은 매우 절실하며 평화체제로 가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라며 "앞으로 비핵화를 위한 과감한 조치들이 관련국들 사이에서 실행되고 종전선언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특히 "어려운 일이 따를지라도 남북미는 정상 간 상호 신뢰를 토대로 한 걸음씩 평화에 다가가겠다"며 "그러나 시작이다.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여정에 유엔 회원국들의 지속적인 지지·협력을 부탁하며, 한국은 유엔이 채택한 결의들을 지키면서 북한이 국제사회 일원으로 함께하도록 성심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거론하면서 "향후 동아시아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 나아가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이어질 수 있는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동북아에서 유엔 정신인 다자주의를 실현하고 공영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길에 국제사회의 지지·협력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대한민국 정부는 사람 중심의 국정철학을 토대로 '포용국가'를 선언했고, 포용성은 국제개발협력의 철학"이라며 "나는 인도적 위기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평화·개발·인권을 아우르는 총체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특히 실질적 성 평등 실현을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 중이며, 여성에 대한 모든 차별·폭력에 더욱 단호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직접 경험했는데, 국제사회의 여성·평화·안보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분쟁 지역 성폭력을 철폐하기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한에 유엔은 국제기구를 넘어선 의미가 있다. (1991년 남북의 유엔 동시 가입 당시) 남북 수석대표들은 각각 연설을 통해 '비록 남북한이 별개 회원국으로 시작했지만 언젠가는 화해·협력·평화를 통해 하나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고, 27년이 흐른 지금 그날의 다짐을 실현하고 있다"며 "분단의 장벽을 넘었고 마음의 벽을 허물고 있다. 우리는 함께 하면 얼마든지 평화에 이를 수 있다는 사실을 국제사회에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모두 평화를 바란다. 사랑하는 가족·이웃·그리운 고향이 평화이며, 가진 것을 함께 나누는 일이 평화이며, 모두 함께 이룬 평화가 모든 이를 위한 평화"라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비핵화를 향한 길, 평화로운 세계를 향한 여정에 여러분 모두 언제나 함께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