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폼페이오, 김정은 초청 내달 4차 방북…비핵화-종전선언 '빅딜'

입력 2018-09-27 01:28 수정 2018-09-27 10:12

폼페이오-리용호, 뉴욕서 회동…방북 무산 한달여만 재성사

방북시기 10월초 될 듯…초기 비핵화 조치-종전선언 조율 주목

정상회담 10월 넘길수도…트럼프, 비핵화 시한 "2년이든 3년이든 시간싸움 안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폼페이오-리용호, 뉴욕서 회동…방북 무산 한달여만 재성사

방북시기 10월초 될 듯…초기 비핵화 조치-종전선언 조율 주목

정상회담 10월 넘길수도…트럼프, 비핵화 시한 "2년이든 3년이든 시간싸움 안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조율하기 위해 내달 평양을 방문한다.

이에 따라 비핵화 초기 조치와 종전선언을 둘러싼 입장차로 그동안 교착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다시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26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북한의 리용호 외무상과 회동을 갖고 다음 달 평양을 방문해달라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했다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은 이번이 네 번째다. 그는 당초 지난달 말 평양행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진전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전격 취소, 무산된 바 있다.

국무부는 이날 헤더 나워트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이번 방북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미 정상 간에 이뤄진 약속 이행에 관련한 추가 진전을 만들어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약속 이행에 관련한 추가 진전'에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가 포함된다고 나워트 대변인은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 카드가 다시 살아남에 따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함께 비핵화-체제보장 로드맵을 둘러싼 북미 간 빅딜 논의도 급물살을 탈지 주목된다. 이 경우 연내 종전선언 가능성도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후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 간 즉각적 대화 재개를 선언한 가운데 '한미정상회담→북미 외교수장 회동→폼페이오 4차 방북→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북미 간 대화국면이 긴박하게 돌아갈 전망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아주 조만간" 방북할 것이라고 인터뷰 등을 통해 밝혀온 점 등에 비춰 이번 4차 방북 시기는 10월 초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8∼20일 평양에서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2차 북미정상회담 조기 개최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을 통해 전해 들은 김 위원장의 '플러스알파(+α)' 메시지에 대해 어느 정도 긍정적 평가를 했다는 신호로도 해석돼 주목된다.

실제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구체적인 협상의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면서도 "특정한 시설, 특정한 무기에 대한 대화가 진행 중"이라며 핵 신고를 포함한 북한의 추가 비핵화 실행 조치 등에 대한 북미간 물밑 조율이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리 외무상과 만난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회동 사실을 공개, 다가오는 2차 정상회담과 북한 비핵화를 위한 후속 조치들을 논의했다며 "매우 긍정적인 만남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많은 일이 남아 있지만 우리는 계속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는 '뉴욕 회동'과 별도로 조만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스티브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미국 측 대표로 하는 실무협상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시기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곧", "매우 가까운 장래"라고 언급했으나, 폼페이오 장관은 CBS 방송 인터뷰에서 "10월에 열릴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후 어느 시점이 될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며 10월 이후로 넘어갈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그러면서 "준비하는 데 일정한 시간이 걸린다"며 "그리고 우리는 두 정상이 성공적인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올바른 여건을 확실히 만들길 원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비핵화 시한과 관련해선 "시간 싸움(time game)을 하지 않겠다"면서 "2년이 걸리든, 3년이 걸리든, 혹은 5개월이 걸리든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마감시한을 설정해서 시간에 쫓기듯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그들은 더 많이 해체할 것이다. 스스로 앞서 나가고 싶진 않지만, 여러분이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해, 앞으로 북한발(發) 추가 비핵화 조치가 잇따를 것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미·일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는 "북한은 김 위원장의 리더십 아래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경제적 강국으로 만들어줄 수 있는 아주 좋은 일들이 북한에 일어나길 원하며, 그들은 정말 그럴만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